[MAX88] ‘동유럽발 태풍’ 우크라이나, 이탈리아 깨고 U-20 WC 결승 선착

‘동유럽발 태풍’ 우크라이나가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2019 FIFA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에 선착했다.

우크라이나는 12일 새벽 0시 30분(한국 시각) 그다니아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폴란드 U-20 월드컵 준결승에서 이탈리아를 1-0으로 제압했다. 우크라이나는 후반 20분 공격형 미드필더 세르히 불레차의 득점에 힘입어 난적 이탈리아를 무너뜨리고 FIFA U-20 월드컵 결승행에 성공했다.

전반전에는 우크라이나의 영리한 경기 운영이 돋보였다. 양 팀 모두 결승행 티켓을 건 승부를 의식한 탓인지 수비에 좀 더 신경을 쓰면서 역습 기회를 엿봤는데, 우크라이나가 보다 득점 기회를 많이 만들어내는 모습을 보였다. 최전방 스트라이커 다닐로 시칸까지 가담하는 적극적인 전방 압박으로 이탈리아 수비진을 압박하면서 득점 찬스를 만들어나갔다.

첫 포문은 키를로 드리슐리크가 만들어냈다. 전반 11분 우측 코너킥이 박스 외곽으로 흐르자 오른발 발리슛으로 골문을 노렸다. 3분 후에는 이탈리아 수비수의 실수를 틈탄 빅토르 코르니엔코의 과감한 왼발 슛이 터져 나왔고, 전반 21분에는 수비에서 한 번에 넘어가는 롱 패스를 이탈리아 수비수가 머리로 걷어내자, 시칸이 기습적인 헤더슛으로 연결했다. 전반 36분과 전반 41분에는 불레차와 코르니엔코가 각각 오른발, 왼발 프리킥으로 이탈리아 골문 구석을 노렸다. 불레차의 오른발 프리킥은 이탈리아 수비벽을 살짝 넘기는 절묘한 궤적을 그렸으나 알레산드로 플리차리 골키퍼가 빠른 반사 신경을 활용해 막아냈다.